여자 프로 레슬링 전 JWP의 와타나베 에리카 씨 사망 암과 싸우는 39살

 JWPで活躍した元プロレスラーの渡辺えりかさんが20日、都内の病院で死去した。39歳。13年9月に胃がん(ステージB)と診断され、肝臓などに転移。余命宣告を受けながら闘病生活を送っていた。告別式は25日午前10時、東京都練馬区石神井台1の2の13宝亀閣斎場。

암으로 사망한 와타나베 에리카 씨 사망한 와타나베 에리카 씨
JWP에서 활약한 전 프로 레슬러인 와타나베 에리카 씨가 20일, 도내의 병원에서 사망했다. 39세. 13년 9월에 위암(스테이지 B)으로 진단 받아 간 등에 전이. 여명 선고를 받으며 투병 생활을 보냈다. 영결식은 25일 오전 10시, 도쿄도 네리 마구 샤크지이다 이 1의 2의 13호키에서 장례식장.

渡辺さんは北海道北見市出身で、98年1月にデビュー。99年に一度引退したが02年に復帰した。マスクウーマンのラウンドガールとしても活動し、05年5月には第12代JWPジュニア王者となり、06年1月に引退した。

와타나베 씨는 홋카이도 기타미 시 출신으로 98년 1월에 데뷔. 99년에 한번 은퇴했지만 02년에 복귀했다. 마스크 우먼의 라운드 걸로도 활동하면서 05년 5월에는 제12대 JWP주니어 챔피언으로 06년 1월에 은퇴했다.


 JWPの苦闘時代を支え合ったコマンド・ボリショイ(PURE-J代表)は「えりりんは延命治療を受けながら頑張った。実感はないし、信じられない気持ちです」と、ショックを隠せなかった。

JWP의 싸움 시대를 협력적이었다 커맨드 볼쇼이(PURE-J대표)는 "에리 인산은 연명 치료를 받으면서 애썼다.실감은 없고 믿을 수 없는 기분입니다"와 충격을 감추지 못 했다.


당신 관심있는 이야기
블로그 이미지

일본에 한번 안가본 돈벌레옹

일본 안가본 사람이 이야기 하는 일본이야기

티스토리 툴바